김린 기자 기사입력  2015/11/07 [15:02]
제주도 234km 자전거길 개통…해안도로 따라 제주도 일주 가능해져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▲ 사진제공=행정자치부    
[김린 기자] 앞으로 자전거를 타고 해안도로를 따라 제주도 한 바퀴를 도는 일이 가능해진다.
행정자치부(이하 행자부)가 오늘(7일) 제주 서귀포시 성산일출봉 인근 주차장에서 ‘제주환상 자전거길 개통식’을 개최했다. 이 자리에는 정재근 행자부 차관과 자전거 동호인,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.
총 연장 234km에 이르는 ‘제주환상 자전거길’은 교통량이 적은 해안도로를 활용해 제주도를 한 바퀴 일주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.
이 자전거길을 따라가면 쇠소깍, 성산일출봉, 송악산 등 제주도 유명 관광명소를 지나칠뿐 아니라 김녕성세기해변, 함덕서우봉해변, 표선해변 등 아름다운 해변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.
특히 남원에서 김녕해변까지 이어지는 구간은 약 60km의 해안도로를 따라 탁 트인 제주 바다를 바로 옆에 두고 자전거 라이딩을 할 수 있는 코스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.
아울러 엉알해변, 한담해안도로, 신창풍차해안도로, 월령선인장군락지 등의 숨은 명소도 거치도록 코스가 짜여져 이용객들은 색다른 제주도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.
한편 기존에 시행해온 '국토종주 인증제'가 제주환상 자전거길에도 실시된다.
총 10개소의 인증센터를 설치해 오늘(7일)부터 운영을 시작하고, 기존 이용자들이 인증수첩을 쉽게 갱신할 수 있도록 인증센터와 관광안내소 등에는 제주환상 자전거길 인증수첩이 비치된다.
정재근 행자부 차관은 개통식 인사말을 통해 “자전거 여행을 통해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광을 속속들이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”라며 “제주 올레길과 더불어 제주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” 라고 기대했다.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
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. ⓒ 대한네트워크뉴스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목  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배너
많이 뉴스
배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