조현우 기자 기사입력  2016/05/31 [16:26]
아산시, 재개발 임대주택 건설비율 고시… ‘5%’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
[조현우 기자] 충남 아산시가 재개발사업의 임대주택 의무 건설비율을 고시했다.
 
지난 24일 아산시(시장 복기왕)는 「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」 제4조의2에 따른 「정비사업의 임대주택 및 주택규모별 건설비율」과 충청남도의 「주택재개발사업의 임대주택 건설비율」 등에 따라 아산시 재개발 임대주택 건설비율을 고시하고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.
 
고시문의 핵심은 시내 재개발사업의 임대주택 건설비율을 5%로 정한 것이다. 다만, 정비계획 수립ㆍ변경 시 제출한 세입자의 입주 희망 수요 조사 비율이 1% 미만 ㆍ10가구 이하일 경우 0%로 한다고 고시는 명시하고 있다.
 
아울러 이 고시의 시행 전 관리처분인가(변경인가 포함)를 받았거나 신청한 재개발사업의 경우에는 종전의 규정에 따르도록 했다.
 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
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. ⓒ 대한네트워크뉴스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목  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배너
많이 뉴스
배너